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포르투갈에서 섭씨 40도가 넘는 폭염 속에 발생한 대형 산불이 확산되면서 산간도로를 통해 대피하던 시민들이 차량에 갖혀 사망하는 등 재산 및 인명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8일(현지시간) 산불 피해현장인 피게이로 도스 비뉴스에서 현장을 조사하던 한 경찰이 불에 탄 차량 앞을 지나가고 있다. AFP 연합뉴스

  • slider

    포르투갈에서 폭염 속에 발생한 대형 산불이 확산되면서 산간도로를 통해 대피하던 시민들이 차량에 갖혀 사망하는 등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8일(현지시간) 핌필호사 데 세라에서 한 주민이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 slider

    포르투갈에서 폭염 속에 발생한 대형 산불이 확산되면서 최소 62명이 사망한 가운데 18일(현지시간) 포르투갈 중부 알바이아제레의 산불현장에서 불기둥 회오리가 치솟고 있다. 포르투갈 정부는 급파한 소방대원 700여명 외에 군인 350명을 추가 투입해 화재진화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EPA 연합뉴스

  • slider

    포르투갈에서 폭염 속에 발생한 대형 산불이 확산되면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8일(현지시간) 핌필호사 데 세라에서 한 소방관이 산불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 slider

    포르투갈에서 폭염 속에 발생한 대형 산불이 확산되면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8일(현지시간) 핌필호사 데 세라의 교회 너머로 화염이 치솟고 있다. EPA 연합뉴스

  • slider

    포르투갈에서 폭염 속에 발생한 대형 산불이 확산되면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8일(현지시간) 핌필호사 데 세라에서 한 소방관이 산불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EPA 연합뉴스

  • slider

    포르투갈에서 폭염 속에 발생한 대형 산불이 확산되면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8일(현지시간) 핌필호사 데 세라에서 한 소방관이 산불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EPA 연합뉴스

  • slider

    포르투갈에서 폭염 속에 발생한 대형 산불이 확산되면서 최소 62명이 사망한 가운데 18일(현지시간) 포르투갈 중부 알바이아제레의 산불현장에서 한 소방관이 산불과 사투를 벌이고 있다. 포르투갈 정부는 급파한 소방대원 700여명 외에 군인 350명을 추가 투입해 화재진화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EPA 연합뉴스

  • slider

    섭씨 40도가 넘는 폭염 속에 발생한 대형 산불이 확산되면서 산간도로를 통해 대피하던 시민들이 차량에 갖혀 사망하는 등 재산 및 인명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18일(현지시간) 산불 피해현장인 피게이로 도스 비뉴스의 하늘이 산불연기에 쌓여 있다. AFP 연합뉴스

포르투갈, 화마가 삼킨 산간도로...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등록: 2017.06.19 17:41 수정: 2017.06.19 17:44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