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멀티미디어

  • slider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18)이 12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화려한 공중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클로이 김은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95.50점을 얻어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 slider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18)이 12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95.50점을 얻어 1위로 결선에 진출한 가운데 경기를 마친 클로이 김이 장난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 slider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18)이 12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95.50점을 얻어 1위로 결선에 진출한 가운데 경기를 마친 클로이 김이 미소를 짓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 slider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18)이 12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예선에 출전해 경기를 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 slider

    12일 오후 강원 평창군 휘닉스 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재미교포 클로이 김이 공중 연기를 펼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 slider

    12일 오후 강원 평창군 휘닉스 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재미교포 클로이 김이 공중 연기를 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 slider

    12일 오후 강원 평창군 휘닉스 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재미교포 클로이 김이 공중 연기를 펼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그림 8 12일 오후 강원 평창군 휘닉스 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재미교포 클로이 김이 공중 연기를 펼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 slider

  • slider

    12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예선 경기에서 미국 클로이 김이 결승선으로 들어온 뒤 환하게 웃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 출격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등록: 2018.02.12 16:10 수정: 2018.02.12 16:24
  
로그인 선택 >
0/300
  • 0 0
    답글 달기 이름 페이스북
    이름 | 날짜
    코맨트
    0/300
    • 트위터
      이름 | 날짜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