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력 2018.10.26 19:30

수정 2018.10.30 09:47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생산성본부 주관「제42회 국가생산성대회」개최

(일시/장소) ‘18.10.16.(화) 15:00 / 코엑스 오디토리움

(참석자) 이낙연 국무총리,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

한국생산성본부 노규성 회장, 연세대학교 정갑영 전 총장,

경제단체 대표, 수상기업 대표 및 산업계 임직원 등 900여명

정부포상 17점, 장관포상 34점 수여(개인 19점, 단체 30점, 팀 2점)

금탑훈장 : (주)오뚜기 함영준 회장

은탑훈장 : (주)클리오 한현옥 대표이사

대통령표창(단체)

종합대상 : (주)휴니드테크놀러지스, 피피아이평화(주), (주)이랜드리테일 인천항만공사, (주)아이디스, 대상에스티(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생산성본부는 포용성장의 원동력으로 생산성 혁신의 중요성을 알리고, 생산성 혁신을 통해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등 경제발전에 이바지한 중소‧중견기업을 포상하고 격려하기 위해 제42회 국가생산성대회를 개최했다.

“제42회 국가생산성대회”는 이낙연 국무총리,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경제단체 대표, 수상기업 및 산업계 임직원 등 9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0월 16일(화) 오후 3시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국가생산성대회는 매년 산업현장에서 생산성 혁신을 통해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한 기업‧법인 및 단체와 유공자를 발굴해 포상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생산성 분야 행사다.

이번 대회에서는 (주)오뚜기 함영준 회장이 금탑산업훈장을, (주)클리오 한현옥 대표이사가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하는 등 22명의 유공자와 39개 기업, 20개 팀이 수상했다.(※한국생산성본부회장표창 30점 포함)

올해 국가생산성대회는 “4차 산업혁명을 통한 생산성 혁신, 포용성장의 원동력”을 표어로 중소기업, 여성경영인 기업 등의 수상자 폭이 확대되고 그 성과를 전 산업계에 확대하기 위한 행사로 진행했다.

중소·중견기업 수상비율이 73%(장관표창이상 51개 중 37개)로서 전년(67%)에 비해 증가하였고, 특히, 대통령표창에 4차산업혁명 선도부문이 신설되었으며, 전년에 없던 여성경영인이 은탑산업훈장, 국무총리표창 등 주요 상을 수상했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차관은 제조업·서비스업·공공 부문 수상자 대표와 함께 성공적인 포용성장을 위한 “생산성향상 공동선언문”을 채택했고, 생산성 혁신을 통한 국가경쟁력 강화, 고부가가치와 일자리 창출, 국민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생산성혁신 의지 고취와 분위기를 제고하고 국가생산성대상 수상기업의 생산성혁신사례를 보급․확산하기 위해 오는 11월부터 서울, 대전, 대구, 광주, 부산 등에서 국가생산성대상 수상기업 우수사례 순회 발표회를 개최한다. 끝.

//////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