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 (단국대 도시계획 부동산학부 교수

필자의 인기기사

필자의 최신기사

[아침을 열며] 온실가스 감축은 모두의 몫

한국은 세계 7위 온실가스 배출국이다. 지난 20년간 온실가스 배출 증가율은 OECD 국가 중 최고다. 지구 온난화 주범인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우리 책임이 어느 나라보다 큰 ...

2018.07.10

[아침을 열며] 생태문명과 녹색전환

최근 중국은 생태문명 건설을 위해 정부 조직의 녹색화를 단행했다. 지난 2018년 3월 11일 개최된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는 국가 행정 부처의 대대적인 개편이 결의되면서...

2018.06.19

[아침을 열며] 물관리의 정치

인류 문명은 강 유역을 기반으로 일구어졌다. 문명은 사람들이 물의 혜택을 십분 활용한 결실인 셈이다. 물의 편익을 얻기 위한 사람들의 욕심이 통치 권력으로까지 작용했던 게 인류...

2018.05.29

[아침을 열며] 통일보다 균형발전이 먼저다

독일은 동ㆍ서독 간 활발한 교류를 통해 통일 이전에 통일의 토대를 충실히 갖추었다. 통일 이후 독일은 지역 격차 완화를 위해 최대 3,000조원에 달하는 통일 비용을 썼다. 당...

2018.05.08

[아침을 열며] 녹색성장의 역설, 폐비닐 대란

분리수거 된 폐비닐 중 많게는 90%가 고형연료(Solid Refused Fuel, SRF)로 재활용된다. 가연성 폐기물을 땔감으로 만드는 고형연료화는 참여정부 때 시작돼 이명...

2018.04.17

[아침을 열며] 토지공개념의 역사

1976년 신현식 건설부 장관은 “토지를 절대로 사유물로 인정하기 어려운 우리나라 실정에 비추어 볼 때 토지공개념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토지공개념은 이 말에서 생겨났다...

2018.03.27

더보기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취미 넘어 ‘내 인생 버전2’를 찾는 직장인들
첫 스텝부터 꼬인 드루킹 특검
잘 나가는 반도체 엔지니어가 코딩 배우는 까닭은
[여의도가 궁금해?] “문희상 의장, 청과 겉궁합은 맞는데 속궁합까지 맞을지는 몰라”
[글로벌 Biz리더] 8년간 게임 단 4개 출시… 빌리언셀러만 만든다
동물보호 이끄는 트로이카 의원들 “이제는 개식용 끝낼 때”
[그렇구나! 생생과학] 날개 없는 선풍기에도 ‘숨겨진 날개’는 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