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가 12일 공개한 북한 신포조선소 위성사진. 38노스 캡처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항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신형 잠수함을 건조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최근 함경남도 신포 조선소을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이 또 다른 ‘신포급’ 탄도미사일 잠수함 건조를 진행중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지난 4월부터 이달 3일 사이 촬영한 위성사진에는 건조장 인근 하역장에서 부품과 장비가 지속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매체는 이것이 잠수함 건조의 증거라고 분석했다.

또 신포 조선소에서 잠수함 건조를 용이하게 하기 위한 개선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38노스는 “4월 11일부터 5월 5일 사이에 크레인으로 추정되는 물체 12개가 일정한 간격으로 배치됐다”며 “이 크레인들은 잠수함 출입구와 수중 발사를 위한 바지선에 가벼운 부품과 장비를 쉽게 적재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38노스는 지난 4월에도 상업 위성사진을 분석해 신포 조선소에서 미사일 발사 잠수함이 계속 건조되고 있다고 추정했다. 당시 매체가 공개한 사진에는 잠수함 선체로 보이는 물체와 선체 부품이 쌓여있는 모습이 관찰됐다. 또 3월 23일부터 4월 11일 사이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이 이뤄지는 수직 발사대가 분리됐다가 다시 합쳐지는 장면도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이미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1기를 탑재할 수 있는 2,000톤급(신포급) 디젤 잠수함을 보유하고 있으며, 계속해서 신형 잠수함을 건조하고 있다는 관측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특히 몇 년 전부터 신포 조선소에서 SLBM 탑재용 잠수함을 개발하며 조선소 내 주요 시설의 현대화 및 확장 작업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