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현대중 대화 제의 거부
조선소 진입 시도 없이 빈손 철수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이 12일 오전 대우조선해양 노조와 만나 현장실사 협조를 구하기 위해 간담회 장소인 경남 거제시 애드미럴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일에 이어 두 번째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현장실사에 나선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이 12일 노조에 대화를 요청했지만 노조의 반대로 불발돼 실사를 접고 돌아갔다.

지난 3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실사를 위해 조선소 진입을 시도하다 노조 반대로 물러난 지 10일 만이다.

조용철 현대중공업 부사장(CFOㆍ고재무관리자), 강영 전무 등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 10여명은 12일 오전 11시쯤 경남 거제로 내려와 옥포조선소 정문을 봉쇄 중인 금속노조 대우조선 지회측에 대화를 시도했다.

실사단은 거제 도착에 앞서 11일 대우조선 임원진 산업은행과 함께 옥포조선소 인근 애드미럴호텔에서 4자 간담회를 갖자고 노조에 제안했다.

그러나 노조는 매각철회가 없으면 만날 이유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채 대화 제의를 거부했다.

이에 따라 실사단은 호텔에서 박두선 옥포조선소장, 최용석 지원본부장 등 대우조선 경영진과 간담회만 하고 정오를 조금 넘겨 철수했다.

옥포조선소 정문에서 두 차례 진입을 시도했던 지난 3일 1차시도 때와는 달리 이번에는 곧바로 서울로 떠났다.

현대중공업이 정한 대우조선해양 옥포 조선소 현장실사기간은 지난 3일부터 오는 14일까지다.

그러나 대우조선 노조 등이 정문 등 옥포조선소 출입구 6곳을 24시간 봉쇄하면서 현장실사는 진척이 없는 상태다.

조용철 현대중공업 부사장은 “내일과 모레 이틀간 축소 실사를 하려고 노조에 협조를 구하려 내려왔다”며 “진정을 담아 현장 실사 협조요청을 하려 했는데 노조가 거부해 유감이다”고 말했다.

그는 “노조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나 대화 자리에 나오지 않고 현장실사를 저지하는 부분은 계약적, 법적으로 면책이 되지 못한다”고 지적하고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어려움을 타개하는데 노조가 선제적으로 참여해달라”며 큰 틀에서 노조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