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대표, 사과 너무 자주해 우려” 
김진태(오른쪽)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본인의 사무실에서 정치 현안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국당 탈당과 대한애국당 입당을 시사한 홍문종 의원에 “우리 당에서도 하실 일이 많다. 정말 신중히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12일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홍 선배가 ‘태극기 세력도 끌어안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취지에는 저도 동의하지만 방법론은 다를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홍 의원과 함께 사진이 찍혀 동반 탈당설이 제기된 산악회 행사에 대해선 “제 지지자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행사를 축하해주러 온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 의원은 최근 홍 의원이 언급한 ‘태극기 신당’ 창당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당과 애국당이나 태극기 세력이 다 합쳐져야 한다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면서 “한국당과 애국당이 합쳐진 신당이라면 반대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최근 취임 100일을 맞은 황교안 대표를 겨냥, “우파 사이에서 대표가 사과를 너무 자주한다는 우려가 많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치는 어차피 말싸움이고, 좌파와 싸우려면 온 몸을 던져도 모자를 판에 징계를 걱정하면서 싸움이 되겠냐”고 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 했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야당이 다 도둑놈이라고 했는데 이보다 더한 막말이 어디있냐”며 “그건 사과 못 받으면서 우리만 매번 사과해야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5ㆍ18 망언 논란’에 관해선 “사과를 하고 싶어도 무슨 말을 한 게 있어야 사과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5ㆍ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는 게 막말은 아니지 않은가”라며 “공청회 주최에 이름을 빌려준 내가 온갖 갑질과 비리의 대명사인 손혜원 의원보다 나쁘다는 건가. 이래서 이 정권이 위선정권, 좌파독재라 하는 것”이라고 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