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를 들고 가다 떨어뜨려도 속상해할 필요가 없다. 도미노피자는 고객 만족도 강화를 위해 방문포장 고객을 대상으로 ‘방문포장 피자 보증제도’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도미노피자의 방문포장 피자 보증제도는 고객이 도미노피자 매장에 방문하여 포장 후 이동하는 과정에서 고객 과실로 인해 훼손된 피자를 교환해주는 보증 제도다. 해당 보증제도에 따라 교환을 원하는 경우 피자를 시식하지 않은 상태 그대로 박스 채 반납해야 하며, 구매 당일 구매한 매장에서 구매했던 동일한 피자로만 교환이 가능하다.

도미노피자 관계자는 “피자를 만들어 제공하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이 피자를 즐기는 마지막 순간까지 완벽해야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보증제도를 실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