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사태’에 정부 방관 지적에 “면밀히 모니터링, 대책 마련 중” 반박 
홍남기(가운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김상조(왼쪽) 공정거래위원장 등 참석한 경제관계 장관들과 인사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금리인하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통화정책이 완화적 기조로 변할 수 있는 가능성이 진전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환영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통화정책 관련해서는 오해 있어 말씀 드리기 어렵지만 한은 총재가 ‘상황 변화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말한 것은 (통화정책이)완화적 기조에 접근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한은 창립 69주년 기념사’를 통해 향후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하겠다"고 밝혀 경기회복이 더딜 경우 금리를 내려 경기부양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 발언에 재정정책만으로 경기부양에 한계를 절감하고 있는 홍 부총리가 반색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부총리는 또 미중 무역분쟁이 ‘반(反)화웨이 사태’와 관련해 정부가 방관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상대방 국가들이 있어 상세히 언론에 공개하긴 어렵지만 진행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면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에서 최근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를 앞두고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도 이와 관련한 문제를 협의하는 등 미ㆍ중과 여러 차례 의견을 교환했다고 그는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미중 무역갈등은 대외 개방도가 높은 우리 나라에 중요한 문제”라며 “관계장관 대책회의를 개최하는 등 정부가 대응하고 지원할 부분 등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