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에 떠 있는 롯데마트의 모바일 쿠폰 'M쿠폰'. 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가 4년 전 모바일 쿠폰을 도입한 뒤 줄인 지구 둘레를 6번이나 감을 만큼의 종이를 줄인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마트는 자사의 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앱)으로 이용하는 전자쿠폰인 ‘M쿠폰’이 지난 5월 기준 누적 가입자 수 240만명, 월 평균 사용자 수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환경 보호와 고객 편의성 강화를 위해 2015년 시작한 롯데마트 M쿠폰은 고객이 종이 쿠폰이나 영수증을 챙겨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애고 스마트폰에 뜬 바코드 스캔 한번으로 영수증 확인은 물론 멤버십, 쿠폰 사용까지 가능한 앱 서비스다. M쿠폰 운영 전 롯데마트는 매장에서 매일 종이 영수증을 발급하고, 종이 쿠폰북을 연간 1,000만부 이상 발행해 고객에게 직접 발송했다.

M쿠폰 도입한 뒤에는 이 같은 종이 서비스가 크게 줄었다. 줄어든 종이 길이를 계산해보니 약 24만㎞에 달했다고 롯데마트 측은 설명했다. 종이 쿠폰북 평균 길이 20㎝, 쿠폰북 당 분량 30장, 쿠폰북 발행 부수 1,000만부, 발행 기간 4년을 곱한 수치다. 지구 둘레(4만75㎞)의 6배와 맞먹는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향후 스캔 한번으로 할인과 적립, 결제까지 가능한 ‘원스톱’ 간편결제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며 “영상에 익숙한 젊은 층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동영상 기반 서비스도 도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