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가 지난해보다 10개 가량 늘어난 20~30개에 달한다는 일본 대학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나가사키(長崎)대 핵무기근절연구센터(RECNA)는 11일 공개한 올해 6월 1일 기준 전 세계 핵탄두 현황에서 북한이 20~30개를 보유하고 있다고 추정했다. 이 연구센터는 매년 각국 정부와 전문기관에서 제공한 정보를 토대로 각 나라가 보유한 핵무기 종류와 숫자를 추정해 발표한다. 지난해에는 북한에 핵탄두 10~20개가 있다고 봤다.

전 세계에 있는 핵탄두 숫자는 1만3,880개로 지난해(1만4,450개)보다 570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핵탄두를 가장 많이 보유한 미국과 러시아가 2단계 전략무기감축협정(START)을 이행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연구센터는 지난해 러시아가 6,850개, 미국이 6,450개를 보유했다고 봤지만, 올해는 러시아 6,500개, 미국 6,185개로 추정했다. 그럼에도 두 국가의 핵탄두는 전체 추정치의 95% 이상을 차지한다.

나머지 국가 중에선 프랑스(300개), 중국(290개), 영국(215개), 파키스탄(150개), 인도(130개), 이스라엘(80개)이 뒤를 이었다. 이중 인도와 파키스탄은 역내 긴장 관계가 지속되면서 전년보다 10개 가량씩 핵탄두를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역시 지난해(270개)보다 20개 많은 핵탄두를 보유한 것으로 추정됐다.

11일 일본 나가사키대 핵무기근절연구센터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올해 국가별 핵탄두 보유량 포스터의 한국어판(왼쪽)과 지난해 버전. 나가사키대 핵무기근절연구센터 홈페이지 캡처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