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광주 북부경찰서는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폭행치사)로 A(18)군 등 10대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의 죄질이 무겁고 재범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경찰에 따르면 A군 등은 지난 9일 오전 1시쯤 광주 북구 두암동의 한 원룸에서 친구 B(18)군을 주먹과 발, 목발 등으로 수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 등은 지난달부터 근처에 사는 B군을 자주 불러 심부름을 시키고, 친구 중 한 명을 놀리게 한 뒤 이를 빌미로 폭행하는 등 괴롭혀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의 한 직업전문학교에 다니는 A군 등은 지난 3월부터 원룸을 얻어 함께 생활해왔다.

경찰조사 결과 A군 등은 폭행 과정에서 B군이 숨지자, 이불을 덮어두고 2시간 동안 도주방법 등을 논의한 후 전북 순창으로 달아났다가 10일 오후 경찰에 자수했다. A씨 등은 자수하며 “광주 북구 두암동에 가보면 친구 시신이 있다”고 진술해 이 같은 내용을 전달받은 북부경찰서 형사과 강력팀이 시신을 확인했다.

북부서 강력팀은 A군 등에 대해 보강 수사를 통해 각자의 자세한 범행 시간·장소·경위 등을 특정하고 부검을 통해 B군의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