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통해 입장 공개…이재수, 변창훈 등 이름도 거론 
황교안 자유한국당 표가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6번째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장외집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진래 전 국회의원이 채용비리 수사 도중 스스로 생을 마감한 것을 두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너무나도 잔혹하고 비정하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조 전 의원의 극단적 선택을 기점으로 한국당이 적폐청산 수사를 타깃으로 한목소리를 내면서 결집하고 있다.

황 대표는 2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진래 전 국회의원께서 세상을 떠났다”며 “채용비리 혐의로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은 뒤 일어난 일”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조 전 의원은) 수사 압박에 괴로움을 주위에 호소했다”며 “문재인 정권은 ‘적폐청산의 그 이름’으로 너무나 잔혹하고 비정한 정권이 됐다”고 비판했다.

앞서 조 전 의원은 지난 25일 경남 함안군에 위치한 형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 전 의원은 2013년 경남테크노파크 센터장 채용 과정에서 특정 인사가 채용되도록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었다. 창원지검은 조 전 의원이 숨지기 약 보름 전인 지난 10일 한 차례 소환해 조사를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또 이날 글에서 이른바 검찰의 ‘적폐청산’ 수사를 받던 중 2017년과 2018년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주요 인사들의 이름도 함께 열거했다. 황 대표가 언급한 이들은 전 한국항공우주산업 임원이었던 김모씨, 정모 변호사, 변창훈 전 서울고검 검사,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등이다. 정모 변호사와 변창훈 전 검사는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에 파견됐을 때 검찰의 ‘댓글 조작’ 사건 수사와 재판을 방해한 혐의로 수사를 받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재수 전 사령관은 2014년 6ㆍ4 지방선거를 앞두고 기무사 부대원들을 동원해 세월호 유가족 및 안산 단원고 학생 동향을 사찰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었다. 황 대표가 언급한 김모씨는 한국항공우주산업 경영 비리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수사를 받던 김모 전 부사장인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진래 전 국회의원의 사망과 관련,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수사를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 페이스북 캡처.

조 전 의원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후 한국당 내부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정치보복에 따른 죽음이라며 비판의 날을 세우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선거법 개정안 패스트트랙 논란 정국에서 보수층 결집에 주력했던 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수사를 새 대여 공세 타깃으로 삼는 모양새다.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전 의원이 2년에 걸친, 하지도 않은 채용비리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한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던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도 “갈등 없는 세상에서 편히 쉬시기 바란다. 정권을 꼭 잡아야 하는 절실한 이유가 하나 더 생겼다”며 보수층의 결집을 주장했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