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가운데) 바른미래당 대표와 오신환(오른쪽)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7일 “퇴진도, 2선 후퇴도 없다. "대표 퇴진을 전제로 한 혁신위원회를 구성할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그의 퇴진을 전제로 한 ‘정병국 혁신위원회’ 구성을 주장하고 있는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이날 안철수계 의원들이 ‘전권을 가진 정병국 혁신위’ 구성을 촉구한 데 대해서도 손 대표는 당 대표 퇴진이 전제라면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혁신위원장은 당의 비전을 실천하고 미래를 열어갈 인사, 당의 화합을 이끌 중립적 인사여야 한다”며 “꼼수는 없다”고 말했다. 혁신위를 앞세워 당 대표 퇴진을 이끌어내려는 시도는 거부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날 최고위 회의 직전 안철수계인 김수민ㆍ김삼화ㆍ김중로ㆍ이동섭ㆍ이태규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당내 최다선인 정병국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위 구성을 제안했다. 이들은 “혁신위는 당 혁신과 관련된 모든 의제와 사안을 제한 없이 다뤄야 한다. 최고위는 혁신위 결정을 조건 없이 수용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다만 바른정당계의 요구처럼 ‘대표 퇴진’을 전제로 하진 않았다.

하지만 손 대표는 이 같은 중재안에 대해서도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에게 “거부다, 아니다 이런 건 없다”며 “다만 ‘전권’에 당 대표 퇴진 문제를 포함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도 손 대표와 그의 퇴진을 요구하는 최고위원 간 설전은 계속됐다. 손 대표는 오신환 원내대표의 전날 오찬간담회 관련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대표가 퇴진하지 않는 이상 혁신위는 꼼수에 불과하다, 그럴 바엔 차라리 갈라지는 게 낫다’고 말했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크게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화합과 자강을 추구한다. 갈라서자는 말은 함부로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다”라며 “분당이나 합당과 관련한 보도는 모두 추측이며 바른미래당과 저에 대한 모략”이라 날을 세웠다.

그러자 오 원내대표는 “최고위가 정상 운영이 되지 않으면 결과적으로 최고위원들이 최고위에 들어올 의미가 없다는 의미에서 말씀드린 것”이라며 “저는 당을 지켜나갈 것이다. 당이 뭉칠 수 있도록, 당이 민주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당 대표도 판단을 부탁한다”고 맞받았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