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폭 행보에 국정원 정치적 중립 의심도 
 양정철 “지인 모임, 민감한 대화 없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이 지난 16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국회의장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최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더불어민주당 정책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수장이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국정원장과 만난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양 원장은 지난 16일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도 독대해 ‘정권 실세’의 위상을 보여준 적이 있다.

27일 더팩트 보도에 따르면 양 원장과 서 원장은 지난 21일 저녁 서울 강남구의 한정식집에서 만났다. 이날 오후 6시20분쯤 만난 두 사람은 10시45분까지 4시간 이상 만났다. 두 사람은 식당 입구에 나와서도 한동안 이야기를 주고 받았고, 서 원장은 양 원장의 어깨를 토닥거리며 격려하기도 했다고 더팩트는 보도했다.

이날은 민주연구원 주최로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사회적 경제, 문재인 정부 2년 평가와 과제’ 토론회가 열린 날이었지만, 양 원장은 불참했다. 양 원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열린 민주연구원 공식행사였던 만큼, 당시 양 원장이 참석할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행사에 불참한 양 원장은 오후 5시30분쯤 국회를 떠났고, 한정식집에 가기 위해 대중교통을 이용했다.

양 원장과 서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후보 캠프에서 인연을 맺었다. 서 원장은 18대 대선부터 문 대통령을 도왔고, 19대 대선 캠프에선 국방안보위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다.

양 원장은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당일 만찬은 독대가 아니라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이 함께 했다. 서 원장께 모처럼 문자로 귀국인사를 드렸고, 서 원장이 원래 잡혀 있었고 저도 잘 아는 일행과의 모임에 같이 하자고 해 잡힌 약속이다”고 밝혔다. 양 원장은 “사적인 지인 모임이어서 특별히 민감한 얘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고 밝히면서, ‘적절한 만남이라고 보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건 각자 판단하는 거죠”라고 답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