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5G 분야 스타트업 육성을 통해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증강현실(AR)ㆍ가상현실(VR)ㆍ보안ㆍ게임ㆍ미디어 등 5개 분야에서 최대 15개 스타트업을 선발해 육성하는 ‘트루이노베이션 5GX 엑셀러레이터(True Innovation 5GX Accelerator)’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싶은 스타트업들은 6월 30일까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SK텔레콤은 7월 제안서, 인터뷰, PT 심사를 거쳐 최대 15개팀을 선발하고, 8월부터 4개월 동안 코칭 및 기술지원, 멘토링 기간을 거쳐 11월 말에 스타트업들이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프로그램에 선발된 스타트업은 사무공간과 테스트 단말 등을 지원받게 된다. SK텔레콤 직원들로부터 기술지원과 사업 협력 가능성 등을 따져보는 사내 멘토링 과정도 거치게 된다. 벤처캐피탈 등 사외 전문가들이 참여해 스타트업들이 가장 힘들어 하는 사업전략 수립과 외부 투자유치 등 실무형 노하우를 가르친다. 법무와 마케팅, 세무, 특허 등 8개 커리큘럼 과정도 운영한다. SK텔레콤은 이들이 벤처캐피탈 등의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정부 기관과 민간 엑셀러레이터 및 대학 등과 연계를 적극 지원하게 된다.

SK텔레콤은 올해 들어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와 모빌리티 분야에서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운영한 바 있다. 앞으로도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 프로그램을 지속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유웅환 SK텔레콤 SV 이노베이션 센터장은 “이번 5GX 엑셀러레이터 운영을 통해 5G 관련 스타트업 생태계가 더욱 활성화 되기를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보다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스타트업들과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하고 생태계 활성화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