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최근 수소경제를 혁신성장 분야로 지정한 가운데 우리나라 기술이 처음으로 수소경제 국제표준에 등록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우리나라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 제안한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 표준안이 IEC 국제표준(IEC 62282-6-400)으로 등록됐다고 26일 밝혔다. 정부가 지난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과 4월 수소경제 표준화 로드맵을 각각 발표한 뒤 거둔 첫 대외 성과다.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 국제표준은 수소 연료전지 기술을 노트북과 휴대전화 등 소형 전자기기에 적용할 때 필요한 전력에 대한 요구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또 전력을 안전하고 호환성 있게 공급할 수 있게 하는 기준도 담고 있다. 노트북 등에 쓰이는 60V(직류) 미만의 출력 전력을 공급하는 마이크로 연료전지는 제품에 장착되는 연료전지의 소형화를 이끄는, 수소경제 확산의 핵심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표준은 이홍기 우석대 에너지공학과 교수가 산업부의 신재생에너지 기반구축 과제 수행을 통해 2016년 4월 IEC에 제안한 지 약 3년만에 등록이 확정됐다. 이 교수는 “마이크로 연료전지는 기존 2차전지에 비해 고에너지 밀도 등 새로운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며 ”안전성이 확보되고 가격 조건 등이 만족되면 소형 스마트 기기를 중심으로 시장이 급속도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