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9년까지 지중화율 67.2%로
게티이미지뱅크

공중에 거미줄처럼 얽힌 서울 시내 전선 329㎞ 구간이 땅 속에 묻힌다. 보행 안전과 도시 미관을 해치는 전봇대도 없어진다.

서울시는 2029년까지 전선 329㎞ 구간을 땅에 묻어 현재 59.16%인 지중화율을 67.2%로 높이는 내용의 ‘서울시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 기본계획’을 26일 발표했다. 전선과 전봇대를 땅에 묻는 지중화 사업에 대한 시 차원의 첫 종합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중화율이 100%인 런던, 파리, 싱가포르와 86%인 도쿄 등 세계 주요 대도시와 견줄 수 있는 수준까지 끌어올려 ‘보행 중심 도시공간’을 조성한다는 게 시의 목표다.

현재 지중화는 자치구에서 요청하면 한국전력공사의 평가로 승인하는 방식이다. 비용은 시와 자치구, 한전이 각 25%, 25%, 50%씩 부담한다. 지중화 사업 대부분이 신규 개발지에서 이뤄지다 보니 상대적으로 개발이 덜된 강북 지역의 지중화가 더뎠다.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 중 중구의 지중화율이 87.37%로 가장 높고, 강북구는 31.37%에 그쳐 가장 낮다.

시는 지중화율이 낮은 자치구에 우선순위를 두고 역세권이나 관광특구지역, 특성화거리 등 유동인구가 많은 구간,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구간 등에서 먼저 정비할 계획이다. 2024년까지 단기 목표로 약 164㎞를, 2025~29년 중기 목표로 164㎞를 추가로 지중화해 총 329㎞를 단계적으로 지중화할 예정이다.

고홍석 시 도시교통실장은 “현재 보도구간에 설치돼 있는 가공배전선로의 지중화로 시민들의 보행 안전 확보와 도시 미관 개선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