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경찰서, 아동학대 의심 수사

게티이미지뱅크

생후 17개월 된 영아가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말라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 당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월 12일 당진시 한 병원에서 생후 17개월 된 A양이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에 나섰다.

A양의 어머니(26)는 병원을 찾아 “일을 하고 돌아와 보니 아이가 숨을 쉬지 않아 병원으로 데려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A양은 몸에 별다른 외상은 없었지만, 체격이 왜소하고, 갈비뼈가 드러날 정도로 심하게 마른 상태였다. 당시 A양의 몸무게는 또래 평균 몸무게(11㎏)의 절반 정도에 불과한 6.2㎏로 확인됐다.

A양의 어머니는 A양과 당진이 한 원룸에서 생활했으며, 돈을 벌기 위해 A양을 혼자 두고 일하는 경우가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양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최근 결과를 통보 받았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보강 수사를 벌여 A양 어머니에 대한 아동학대법 위반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의 부검 결과가 늦어져 수사도 늦어졌다”며 “부검 결과를 토대로 보강수사를 벌여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