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와 유인석 전 대표가 성매매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 DB

승리와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이 2015년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성매매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24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지난 2015년 12월23일 승리는 자택에서 유인석과 함께 여성 2명을 불러 성매매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인석은 이에 대해 일본인 투자자 일행에 성접대를 하기 전, 여성들이 어떤지 보려고 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승리의 자택을 찾은 여성은 마담이 알려준 곳으로 가보니 승리와 유인석이 있었고, 자신들은 선택을 받아 각자의 방으로 들어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와 유인석은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일본인 투자자 일행을 위해 유흥업소 여종업원 등을 동원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법원은 지난 14일 승리와 유인석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후 경찰은 보강 수사를 진행 중이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