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틸다 스윈튼과 그의 딸이 21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기생충’ 레드카펫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배우 틸다 스윈튼과 그의 딸이 21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기생충’ 레드카펫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배우 틸다 스윈튼과 그의 딸이 21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기생충’ 레드카펫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배우 틸다 스윈튼과 그의 딸이 21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기생충’ 레드카펫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