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왼쪽부터) 포스코 회장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정성인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회장이 21일 벤처플랫폼 운영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1조원을 들여 벤처기업 육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신성장사업을 발굴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국내 벤처생태계 조성 및 청년일자리 창출에도 일조하겠다는 계획이다.

포스코는 21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17회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 행사에서 1조원 규모의 ‘포스코 벤처플랫폼’ 운영계획을 발표하고 중소벤처기업부, 한국벤처캐피탈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벤처플랫폼 계획에는 국내 스타트업과 벤처기업들이 연구, 투자유치 및 기술교류 등을 하는데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벤처밸리’와 국내외 유망 기술벤처기업에 대한 투자 목적의 ‘벤처펀드’를 조성하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포스코는 플랫폼 구축을 위해 내년부터 2024년까지 5년 동안 벤처밸리에 2,000억원, 벤처펀드에 8,000억원 등 총 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특히 이번 벤처펀드는 민간이 펀드를 조성하고 정부가 펀드 운용을 적극 지원하는 민ㆍ관 협력 모델로서도 큰 의미가 있다”면서 “여타 대기업과의 협력을 추진하는 등 외부 투자 유치에 적극 나서 총 2조원 규모로 펀드를 운영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미래의 성장을 견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우리 스스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이를 상업화하는 것”이라면서 “1조원 규모의 투자재원으로 선순환 벤처플랫폼을 구축해 국가의 벤처생태계 활성화를 촉진하고, 창업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 역시 이날 협약식에 참석해 “우수한 창업기업들이 발굴·육성되고 그들이 성장해서 또 다른 창업기업을 키워낼 수 있도록 하는 선순환의 연결고리를 만들기 위해 중기부도 열심히 뛰겠다”고 약속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