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연합뉴스

전 대한항공 전무 조현민(36)씨가 21일 오전 11시 43분쯤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교통사고를 냈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대한문 인근 도로에서 테슬라 승용차를 운전하다 쏘나타를 뒤에서 들이받았다. 횡단보도 신호가 켜지면서 쏘나타가 정차했지만 뒤따르던 조씨 차량은 미처 멈추지 못해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조씨와 피해차량 운전자 모두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서울 남대문경찰서에서 사고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조씨는 전방 주시 의무를 소홀히 한 점을 인정했지만 음주운전 등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