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그룹의 빅데이터 전문기업 KT넥스알이 5세대(5G) 통신시대에 필요한 차세대 클라우드 빅데이터 플랫폼 '콘스탄틴'을 올해 하반기에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빅데이터 플랫폼은 제조 공장, 신용카드, 포털 사이트, 소셜미디어(SNS) 등 다양한 데이터 소스에서 발생된 정보를 수집ㆍ저장하기 위해 필요한 정보통신(IT) 환경을 뜻한다.

KT넥스알이 개발한 콘스탄틴은 대용량 데이터를 수집해 저장하고, 저장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보고 할 수 있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5G 기반의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자율주행 같은 기술을 지원하기 위해 인공지능(AI) 모델을 구축하고, ‘에지 컴퓨팅‘ 기능도 도입했다.

콘스탄티의 AI 기능은 공장의 제품 생산 등에 유용할게 쓰일 수 있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빅데이터를 이용해 정상 제품과 불량 제품에 대한 기준을 만들어 입력하면 콘스탄틴이 ‘머닝러신’ 기법으로 불량 제품의 발생 원인이나 비율을 예측해 준다.

에지 컴퓨팅은 분산돼 있는 컴퓨터 서버를 통해 데이터를 신속하게 처리하는 것을 뜻한다. 이 기능을 보유한 콘스탄틴을 자율주행차 운영에 도입하면 주행 상황에 따라 차량이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을 5G 망을 이용해 주기적으로 차량에 전달해 차량 자체의 판단 속도와 정확도를 높일 수 있다.

아울러 콘스탄틴은 물리적인 서버가 없이 클라우드 환경에서도 빅데이터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 때문에 구축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문상룡 KT넥스알 대표는 “콘스탄틴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강력한 데이터 자산을 형성하고 직관적 분석 환경을 제공하는 올인원 솔루션”이라며 “10년간의 빅데이터 경험과 안정적인 기술지원으로 여러 기업이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