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초반의 앳된 모습의 유관순(왼쪽) 열사 사진. 이화학당 보통과 재학시절인 1915년, 1916년쯤 찍은 사진으로 추정된다. 이화여대 제공

유관순 열사의 이화학당 시절 미공개 사진 2장이 100여 년 만에 베일을 벗었다. 독립운동에 참여하기 전 동기들과 공부하던 유 열사의 10대 초ㆍ중반 모습을 볼 수 있는 사진들이다.

이화여대는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역사관에서 창립 133주년을 기념한 ‘이화의 독립운동가들’ 특별전시를 열어 유 열사의 사진 2장을 최초로 공개했다.

정혜중 이화역사관장은 “3ㆍ1운동 100주년과 이화 창립 133주년 기념 전시를 준비하면서 이화학당 초창기 사진첩에서 유 열사의 사진들을 찾았다”고 밝혔다.

이화역사관은 사진 속 인물들의 모습과 사진첩 앞뒤로 정리된 사진들의 연대를 통해 2장의 사진이 각각 유 열사의 이화학당 보통과 입학 직후(1915~1916년), 고등과 재학시절(1918년)때 촬영된 것으로 추정했다.

유관순(앞줄 가운데) 열사가 이화학당 고등과 재학시절인 1918년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단체 사진. 이화여대 제공

기존에 공개된 유 열사의 사진은 1920년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되며 찍힌 옥중 사진, 1918년 보통과 졸업 당시 찍은 단체사진 등 3장이 전부다. 보통과 재학시절 동기와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은 정확한 시기가 파악되지 않는다. 정 관장은 “이번에 발견한 사진들은 현재까지 알려진 유 열사 사진 중 가장 앳된 모습으로 추측된다”고 설명했다.

1902년 충남 천안에서 태어난 유 열사는 1915년에서 1916년 사이 이화학당에 편입했다. 보통과를 졸업한 1918년 4월 고등과 1학년에 진학해 3ㆍ1운동이 일어난 1919년까지 학교를 다녔다. 3ㆍ1운동 만세시위로 체포된 유 열사는 1920년 9월 28일 서대문형무소에서 영양실조와 고문 후유증으로 순국했다.

김혜숙 이화여대 총장이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이화역사관에서 유관순 열사의 이화학당 시절 사진을 가리키고 있다. 이한호 기자

이화역사관은 이날부터 오는 24일까지 4일간의 전시회를 통해 유 열사 사진 원본을 포함한 이화 출신 독립운동가들의 다양한 사진을 전시한다. 김혜숙 이화여대 총장은 “옥중에서 항거한 유 열사의 모습 이외에 동기와 함께 생활하고 공부하던 꿈 많은 소녀의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점이 특별하다”며 “앞으로도 미래를 개척하는 여성지성의 비전으로 뜻 깊은 역사를 만들어가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