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이 수업시간 중 학교 건물 4층에서 투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장면을 목격한 다수의 학생들이 사고 충격 여파로 과호흡 등의 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았다.

21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20일) 오전 11시40분께 경기 동두천시의 한 중학교 4층에서 이 학교 2학년 A양(14)이 아래로 뛰어내렸다.

화단으로 떨어진 A양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A양은 현장에 출동한 119 구조대에게 '추락 직전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양이 추락하는 것을 목격한 다수의 학생들이 놀라 울면서 과호흡 등의 이상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기도 했다.

교육당국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스1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