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저널, 녹음파일 입수 공개
최순실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 한국일보 자료사진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취임사 작성 과정에서 구체적인 문구까지 작성하며, 취임사 메시지에 깊숙이 개입한 사실을 보여주는 녹음파일이 공개됐다. 이 녹음파일에는 2013년 2월 취임식 직전에 최씨가 박 전 대통령을 옆에 두고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 호통을 치며 취임사 내용을 지시한 내용이 담겼다. 새 대통령이 국민에게 주는 메시지인 취임사를 좌지우지할 만큼 최씨의 역할이 막강했다는 사실이 좀 더 구체적으로 알려진 것이다.

17일 시사저널이 공개한 파일은 90분짜리와 이를 편집한 13분짜리 요약본 2개다. 녹음파일에서 최씨는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작성한 취임사 초안에 대한 수정을 정 전 비서관에게 지시하고 “좀 적어요”라거나 “빨리 써요 정 과장님!” “안 쓰고 있잖아”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 파일을 보면 최씨는 정 전 비서관은 물론 박 전 대통령의 말을 중간에 자르거나, 박 전 대통령의 대답에 한숨을 쉬며 무시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최씨가 대통령 당선인의 존재를 개의치 않는다는 듯 일방적인 지시를 한 점을 감안할 때, 그가 대통령 보좌진뿐 아니라 박 전 대통령과의 관계에서도 우위에 서 있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단서로 보인다.

최씨는 취임사의 수정을 구체적으로 지시했다. 최씨는 “이게 취임사라니까, 새 팩트를 정확하게 말을 만들어 보세요”라며 “경제부흥, 그 다음에 두 번째 국민행복, 세 번째 대한민국의 자긍심을 높이는 거”라거나 “나는 경제부흥에서 가장 중요한 국정의 키를 정보통신과 과학기술, IT산업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IT 경쟁력, 빌 게이츠 얘기 하나만 해서 우리나라가 그런 식으로 발전할 수 있다면 굉장한 거잖아요. 그런 꽂히는 얘기를 좀 할 필요가 있다는 거지”라고 했다.

최씨의 발언은 박 전 대통령의 취임사에 실제 반영됐다.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2월 25일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취임사에서 “첫째, 경제부흥을 이루기 위해 창조경제와 경제민주화를 추진해 가겠다”며 “창조경제의 중심에는 제가 핵심적인 가치를 두고 있는 과학기술과 IT산업이 있다”고 했다.

녹음 파일에서 정 전 비서관은 최씨의 말에 “네, 네”라고 답하며 순종적인 모습을 보였다. 주로 듣고 있던 박 전 대통령은 “그것이 핵심이에요”라며 최씨의 의견에 동조했다. 정 전 비서관을 ‘정 과장’, ‘정 과장님’으로 불렀고 정 전 비서관은 최씨를 ‘선생님’이라고 불렀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