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발생 1개월을 맞은 15일(현지시간) 관계자들이 무선 조종 장비를 이용해 까맣게 그을리고 파손된 재단 주변 잔해를 정리하고 있는 가운데 큰 훼손을 면한 피에타 상 너머 황급색 십자가가 여전히 빛나고 있다. 지난 4월 15일 발생한 대형 화재로 850년 역사의 성당의 지붕 구조물과 고딕양식을 대표하는 첨탑이 소실되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발생 1개월을 맞은 15일(현지시간) 예비작업이 진행 중인 성당 안에서 관계자들이 무선 조종 장비를 이용해 잔해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발생 1개월을 맞은 15일(현지시간) 보호막이 설치되어 예비작업이 진행 중인 성당 안에서 한 작업자가 비계 위에 올라서서 작업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발생 1개월을 맞은 15일(현지시간) 예비작업이 진행 중인 성당 안에서 한 작업자가 비계 위에 올라가 작업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발생 1개월을 맞은 15일(현지시간) 예비작업이 진행 중인 성당 안에 보호막이 설치되어 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발생 1개월을 맞은 15일(현지시간) 보호막이 설치되어 예비작업이 진행 중인 성당 안에 까맣게 그을린 의자 등 잔해가 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발생 1개월을 맞은 15일(현지시간) 보호막이 설치되어 예비작업이 진행 중인 성당 안에 까맣게 그을린 의자 등 잔해가 보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