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보험연구원 제공

안철경 신임 보험연구원장은 16일 “위기에 처한 시장과 호흡을 맞추면서 업계와 정책당국에 대안을 제시하는 싱크탱크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보험산업은 풍랑을 항해하는 배와 같은 위기에 직면했다”고 진단했다. 세계경제 성장 둔화, 저금리 지속, 인구 고령화 및 저출산 현상으로 보험시장이 전반적인 수요 감소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목표가 제시돼야 한다는 것이다.

안 원장은 최근 조직 개편으로 신설한 ‘미래보험센터’를 통해 인슈어테크, 헬스케어 서비스 등 보험회사의 업무 영역이 확대될 수 있는 분야와 사이버보험, 의료배상책임보험 등 성장가능성이 높은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신설 조직인 ‘글로벌보험센터’를 통해서는 인도 등 해외 시장을 분석해 보험사의 진출 가능성을 타진할 계획이다.

보험연구원은 올해 보험회사 경영자 성과평가 및 보상체계에 관한 연구에 집중할 계획을 공개했다. 임준 연구조정실장은 “보험회사의 장기 경영성과를 추구하는 주주와 단기 경영성과를 중시하는 경영자 간의 이해상충 문제가 발생하는데 이를 개선할 방안을 소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보험사 신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에 따른 보험회사의 부담을 낮추기 위한 연착륙 로드맵, 보험업권 특징이 반영되지 않은 예금보험제도의 개선 방안도 연구원의 올해 연구 과제다. 연구원은 보험모집인의 법적 지위 변화, 보험대리점(GA)업계의 성장, 인터넷보험 등 판매채널 변화에 따른 채널 포트폴리오 변화에 관한 연구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보험연구원은 보험업계 현안을 연구과제로 삼아 분석하고 해외 시장 등과 비교해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는 연구기관이다. 안 원장은 보험연구원 내에서 전문 연구자 경력을 쌓은 최초의 내부 출신 원장으로 주목을 받았다. 안 원장은 “스스로를 평범한 연구자라 생각하지만 보험 산업의 과제를 계속 고민해 왔다”며 “연구의 본질에 충실하면서 외부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는 연구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