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급등 43.3%-한국당은 급락 30.2%... 오차범위던 격차 13%포인트로 벌어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난 2일 대전시 동구 대전역 광장에서 시민들에게 홍보물을 나눠주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급등하고, 자유한국당 지지도는 급락해 지난주 오차범위 내였던 두 당의 지지율 격차가 13%포인트 차로 다시 크게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6일 나왔다.

여론조사업체인 리얼미터가 tbs 의뢰를 받아 이달 13∼15일 전국 유권자 1,50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5%포인트),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주간 집계 지지율보다 4.6%포인트 오른 43.3%를 기록한 반면, 한국당 지지율은 4.1%포인트 내린 30.2%로 각각 집계됐다. 두 당의 지지율 격차는 지난주 4.4%포인트까지 좁혀졌다가, 이번 조사에서 다시 13.1%포인트 차로 크게 벌어졌다. 리얼미터는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 8일 이후 조사일 기준 5일 연속 상승했고, 한국당 지지율은 같은 기간 내리 하락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중도층, 진보층, 보수층, 호남,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서울, 경기·인천, 20대, 40대, 5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올랐다. 반면 한국당 지지율은 중도층, 진보층, 보수층, 호남, 충청, 서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30대, 40대, 5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떨어졌다.

리얼미터

한국당의 지지율 큰 폭 하락을 두고 권순정 리얼미터 조사분석실장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 혐오 표현 논란과 ‘5ㆍ18 망언 징계’ 무산과 전두환 전 대통령의 ‘5ㆍ18 광주 사살명령 의혹’으로 증폭된 황교안 대표의 5ㆍ18 기념식 참석 논란, 황 대표의 부처님오신날 봉축식 예법 논란 등이 한꺼번에 집중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광주ㆍ전라에서 한국당 지지도는 21.8%에서 9.9%로 11.9% 포인트 급감했다. 이에 더해 “지속되는 장외투쟁과 대표 회동 방식을 둘러싼 청와대와의 힘겨루기가 민생ㆍ경제 어려움 관련 보도 증가와 맞물린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도 했다. 아울러 한국당 지지율이 지난 3개월간 9.1%포인트 급등한 데 따른 자연적 조정 효과도 겹쳤다고 분석했다. 정의당은 2.0%포인트 내린 5.1%, 바른미래당은 0.1%포인트 내린 4.8%, 민주평화당은 지난주와 같은 2.2%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일각에서는 지지율의 큰 변동을 두고 리얼미터 여론조사의 불안정성에 대한 지적도 나온다. 이를 두고 권 실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ARS 중심의 자사 여론조사 방식에 대해 "자동응답 조사는 '침묵의 나선 효과'와 '샤이 보수' 현상이 야기하는 부정확성을 줄이는 데 전화면접보다 효과적"이라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0.3%포인트 오른 48.9%, 부정평가는 1.2%포인트 내린 45.8%로 나타났다. 3주째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보다 오차범위 내로 더 많은 흐름이 이어졌다. '모른다'는 응답이나 무응답은 0.9%포인트 증가한 5.3%였다.

한편, 5·18 민주화운동 왜곡 처벌법 제정에 대한 조사에선 찬성이 60.6%, 반대가 30.3%로 나타났다. 지난 2월 조사(찬성 55.0%, 반대 34.7%)보다 찬성 여론이 다소 확대됐다. 이 조사는 tbs 의뢰로 지난 15일 전국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