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ㆍ잔액 코픽스 2년 만에 동반하락
게티이미지뱅크.

상승세를 이어가던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16일부터 낮아졌다. 변동 주담대의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코픽스 양대 지표(신규ㆍ잔액) 모두 2년 만에 동반 하락한 영향이다.

이날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ㆍKB국민ㆍ우리ㆍNH농협은행 등 주요 은행은 이날부터 적용되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COFIXㆍ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주담대 금리(연간 기준)를 일제히 0.09%포인트 내렸다.

신한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는 전날 3.39∼4.64%에서 3.30∼4.55%로 인하됐다. 국민은행도 신규취급액 기준 주담대 금리가 전날 3.16∼4.66%에서 3.07∼4.57%로 내렸다. 우리은행과 농협은행 역시 각각 3.34∼4.34%, 2.93∼4.43%였던 것을 3.25∼4.25%, 2.84∼4.34%로 낮췄다.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금리도 0.01%포인트씩 내려갔다. 신한은행의 경우 전날 3.42∼4.67%였던 잔액 기준 주담대 금리가 0.01%포인트 낮은 3.41∼4.66%로 하락했다. 국민은행은 전날 3.39∼4.89%에서 3.38∼4.88%로, 우리은행은 3.42∼4.42%에서 3.41∼4.41%로 조정했다. 농협은행은 3.01∼4.51%에서 3.00∼4.50%로 잡았다.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KEB하나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과 잔액 기준 모두 3.032∼4.132%로 변동이 없었다.

하나은행을 제외한 이 같은 변동금리 인하는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지난달 신규취급액 및 잔액 기준 코픽스 하락에 따른 것이다. 은행연합회는 4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85%로 전달보다 0.09%포인트 하락하고, 잔액 기준 코픽스는 2.01%로 전달보다 0.01%포인트 내렸다고 밝혔다. 신규ㆍ잔액 기준 코픽스의 동반 하락은 2017년 5월 발표한 그 해 4월 코픽스 지수가 신규 1.46%, 잔액 1.59%로 전달보다 각각 0.02%포인트, 0.01%포인트 떨어진 이래 2년 만이다. 특히 잔액 기준 코픽스는 올 2월까지 18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다 3월에 전달과 같은 수준을 유지한 뒤 이번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으로,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에서 기준이 되는 지표다. 그 중 잔액 기준 코픽스는 과거부터 지난달까지 조달한 전체 자금 중 지난달 말일 현재 보유 자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고, 신규 코픽스는 지난달 조달한 자금에 대한 가중평균 값이다. 통상 코픽스가 내리면 이에 연동한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일제히 내린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