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삼송ㆍ원흥 개발도면 유출 후
국토부 고위직 등 투기 몰렸는데
50% 일치… 로또번호 불러준 셈”
경기 고양시 창릉지구와 지난해 유출된 고양 원흥지구의 경계구역이 상당부분 일치하고 있다. 일산신도시연합제공

정부에서 추가 3기 신도시로 지정한 경기 고양 창릉지구의 정당성 논란이 꼬리를 물고 있다. 지난해 사전 유출된 3기 신도시 후보지 개발도면과 관련성이 적지 않은 데다, 지역 주민들도 “투기세력을 위한 신도시 지정이다”며 반발하고 나서면서다.

일산신도시연합회는 16일 “이번 3기 신도시 창릉지구 지정은 사실상 정부가 토지 투기세력에게 로또 번호를 불러준 것”이라며 “3기 신도시 지정을 전면 철회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실제 창릉은 지난해 유출된 고양 삼송ㆍ원흥지구의 개발도면과 50% 가량 겹치는 등 관련성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 개발지구 경계구역은 상당부분 일치한다. 경찰 수사 결과 기밀자료였던 문제의 도면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실수로 외부에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회는 도면 유출 당시 이 일대의 토지거래가 급증, 투기 과열이 일어났던 점을 강하게 지적했다. 연합회 관계자는 “신도시 지정을 노리고 투기가 일어났던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지적하면서 정부에서 사실상 투기세력을 방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연합회 관계자는 이어 “신문 보도를 보면 3기신도시 예정지 인근에 국토교통부 등 여러 고위 공직자의 부동산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3기 신도시 추진이 투기꾼들과 고위공직자의 배를 불려주고 있다”고 재차 비판했다.

고양시도 이런 지적에 수긍하는 분위기다. 시 관계자는 “고양시가 신도시 지정 권한이 있었다면 도면 유출로 문제가 된 지역을 신도시로 지정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서울 근교 2㎞에서 개발지역을 찾다 보니 불가피한 측면도 있었겠지만 논란이 될 만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앞선 7일 3기 신도시 추가 입지 발표 현장에서 도면 유출과 관련, “일부 40∼50% 중첩되는 부분은 있지만 반드시 그 지역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지금 단계에서 '최적'으로 판단했다"고 창릉지구 지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