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기원 곤충요리 전시, 17~18일 한식 및 양식 선봬
“영양 풍부 곤충요리 개발 보급”
경기농업대학 관계자들이 곤충을 활용한 요리를 선보이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농업기술원은 17~18일 이틀간 식용곤충을 활용해 개발한 한식 및 양식 요리를 전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음식에 활용한 곤충은 식품원료로 인정받은 고소애(갈색거저리 애벌레), 꽃벵이(흰점박이꽃무지 애벌레), 쌍별귀뚜라미, 누에번데기 등 7종이며, 귀뚜라미 백김치, 고소애 카레 등 일상적인 요리에 다양하게 적용했다.

특히 기존 한식이나 양식요리에 식용곤충을 다양한 형태로 가미해 섭취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줌으로써 소비자들이 누구나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레시피로 구성했다.

전시회에서는 교육과정을 통해 개발된 요리 20여점을 선보이며, 곤충생산농가와 소비자가 함께 식용곤충으로 만든 건강밥상을 먹으면서 대화 및 평가를 나눠보는 소셜다이닝을 진행한다.

곤충은 고지방, 고단백질, 비타민, 섬유질, 미네랄 등이 풍부한 영양가 높은 건강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의 보고서에 따르면 거저리는 불포화 오메가-3 및 6계 지방산의 성분은 생선과 비슷한 수준으로 소나 돼지보다 높고,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함량은 생선 및 육류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우리나라에서도 2010년 곤충산업법을 제정하고 2011년 제1차 곤충산업육성 5개년 계획이 시행되면서 2010년 265호뿐이었던 곤충사육농가가 2018년 2,417호까지 늘었고, 경기도 역시 2018년 기준으로 곤충사육농가가 505호로 꾸준히 증가해 왔다.

경기도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 박선영 지도사는 “이번 전시는 영양가 높은 곤충요리를 누구나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식용곤충을 활용한 다양한 요리법을 개발하고 보급하기 위하여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