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는 암보험과 운전자보험에 가입할 때 인공지능(AI)과 상담하며 계약을 체결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기존 텔레마케팅(TM)을 통한 가입 절차와는 달리 24시간 소비자가 원하는 시간에 언제든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게다가 안내 과정에서 상담사가 소비자가 꼭 알아야 할 사항을 빠트리거나, 사실과 다르게 설명해 생길 수 있는 불완전판매 가능성도 줄어드는 효과가 기대된다.

15일 금융위원회는 핀테크 업체 ‘페르소나시스템’이 준비하고 있는 이런 서비스를 비롯해 모두 8건을 제3차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다.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시행 중인 금융위는 지금까지 두 차례에 걸쳐 혁신금융서비스 18건을 지정했다.

혁신서비스로 지정된 업체 ‘핀크’는 고객의 통신요금 미납 여부와 통화건수, 소액결제 관련 정보 등을 활용한 개인의 신용평가서비스를 제안했다.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해 신용평가 때 불이익을 받았던 소비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서비스는 올해 10월 출시 예정이다.

또 다른 핀테크 업체 ‘페이콕’은 스마트폰의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능을 활용한 카드결제 서비스를 8월에 선보일 계획이다. 신용카드를 스마트폰에 대면 결제가 이뤄지는 구조로, 자영업자 등이 별도의 카드 결제 단말기를 구매하지 않아도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