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라쇼몽'의 교 마치코.

영화 ‘라쇼몽’ 등에 출연하며 일본 영화를 세계에 알린 전설적인 배우 교 마치코가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95세.

15일 재팬타임스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영화사 도호는 교가 지난 12일 도쿄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고 발표했다.

1924년 오사카에서 태어난 교의 본명은 야노 모노코다. 교는 1949년 무용수로 당대 메이저 영화사 중 하나였던 다이에이에 입사했고, 톱배우로 급성장했다.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인 구로사와 아키라 감독의 ‘라쇼몽’(1950),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누가사 데이노스케 감독의 ‘지옥문’(1953) 등 주연을 맡은 영화가 유수의 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았다. 특히 기억마저 조작하는 사람의 이기심을 그려낸 ‘라쇼몽’은 당대 서구 영화팬들을 매혹시키며 교를 세계적인 배우 반열에 올려놓았다. 영화제를 발판으로 할리우드까지 진출한 교의 별명은 ‘그랑프리 여배우’였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