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전국 7개 권역 주제별 개발 계획 “관광객 1000만명, 일자리 3000개 창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7대 권역 구상도 및 권역별 거점 조성안. 해양수산부 제공

정부가 전국 해안지역을 7개 권역으로 나눠 개발해 해양레저관광을 활성화하겠다는 청사진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2023년까지 해양레저관광객과 섬 관광 방문객을 연간 1,000만명 수준으로 확대하고, 관련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한다는 복안이다.

해양수산부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주5일 52시간 근무 시행에 따른 여가시간 증가와 국민소득 향상 등 해양레저ㆍ관광에 대한 관심과 참여가 증가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해양레저관광 사업이 단순 편의시설, 특정 인프라 조성에 집중돼 수요자가 체류하면서 즐길 수 있는 연계 콘텐츠가 부족하다”고 활성화 대책 마련 취지를 설명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우선 전 해역을 지리적ㆍ환경적 특성에 따라 △수도권 △서해안권 △다도해권 △제주권 △한려수도권 △동남권 △동해안권 등 7개 권역으로 나누고, 그 특성에 맞는 해양레저관광 거점을 조성해 명소로 육성키로 했다. 멕시코 칸쿤(복합 리조트), 싱가포르 센토사(테마파크), 호주 달링하버(마리나 친수공간) 등 국가 주도로 개발해 세계적인 관광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지역들을 모델로 했다. 권역별로 개발 잠재력이 높은 지역을 해양레저관광 거점으로 조성해 거점마다 마리나(레크리에이션용 요트, 모터보트 등의 선박을 위한 항구), 해양문화ㆍ생태관광, 수중레저 등 테마 콘텐츠를 개발하고, 서핑장ㆍ다이빙풀ㆍ글램핌장 등 시설도 꾸밀 계획이다.

또 권역별 거점을 중심으로 마리나 항만, 어촌뉴딜 300 사업지, 어촌ㆍ어항 등을 선박 전용 이동 경로를 개발해 한반도를 둘러싼 U자형 해양레저관광 코스인 '케이 오션 루트(K-Ocean Route)’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해수부는 또 갯벌생물 채취 위주로 정형화된 ‘어촌체험마을’ 등 기존 어촌 관광 사업을 내실화하고 휴양ㆍ요양ㆍ치료 관광 등 체류형, 기차여행 연계ㆍ생태학습형ㆍ세대별 수요에 맞는 맞춤형 신규 콘텐츠를 개발하기로 했다. 어촌체험마을에 경관, 체험활동, 숙박, 음식 등을 부문별로 등급화해 소비자들의 선택지를 넓힐 방침이다.

아울러 성장 가능성이 큰 해양치유, 마리나, 크루즈, 수중레저 등 4대 해양레저관광 사업은 국가 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특히 크루즈 산업의 경우 크루즈선 대형화, 해외 크루즈선 기항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부두ㆍ터미널 등 인프라 확대로 산업이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수부는 크루즈 선박자금 지원을 확대하고 연간 10만명 수준으로 국내 수요 확대 정책을 추진해 국제적인 크루즈 출범 여건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해수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2017년 각각 580만명, 659만명 수준이던 해양레저관광객과 섬 관광 방문객을 2023년 1,000만명 수준으로 높이고 해양관광 분야에서 신규 일자리 3,000개를 만들어내겠다는 목표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