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한국일보 자료사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황교안 현 대표에게 "5공 공안검사의 시각으로는 바뀐 세상을 대처하기 어렵다"고 조언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14일)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가 자신을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주임검사였다"고 밝힌 것을 들어 "30년 전 국사범이 대한민국 2인자가 됐고, 대한민국의 주류도 바뀌었다. 세상의 민심도 바뀌고 시각도 바뀌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국민들이 30년 전으로 되돌아가려고 하겠나"라며 "자랑스러울 것 없는 5공 공안검사의 시각은 털어버리고 새로운 야당 정치 지도자상을 세우라. 한국 정치판이 그렇게 만만하지 않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미지 정치로 성공한 사람은 이미지가 망가지는 순간 몰락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그랬다"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장외투쟁은 시작할 때 이미 돌아갈 명분과 시기를 예측하고 나갔어야 한다"며 "그래서 야당의 장외투쟁은 참 어렵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러나 어렵게 시작한 이번 장외투쟁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지도부가 총력을 기울여 달라"며 "야당 대표 정치력의 첫 시험대"라고 덧붙였다.

뉴스1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