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이 눈길을 끌고 있다. 예스아이엠 컴퍼니 제공

임창정이 예스아이엠 컴퍼니 설립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스타 양성을 예고했다.

지난 14일 파주 예스아이엠(YES IM) 사옥에서 진행된 종합 문화기업 예스아이엠 창립기념파티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이날 예스아이엠 창립기념파티에는 대표 임창정의 예스아이엠 설명을 시작으로,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와 미디어, 플래닛, 트레이닝 센터, 플레이어 센터, 예스아이엠 에프엔비와 브라더스 등 각 계열사 대표들이 ‘WE ARE YES IM’(위 아 예스아이엠)이라는 주제로 향후 비전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세계적인 퍼포먼스 그룹 저스트절크(JustJerk)의 무대는 물론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와 플래닛에 소속된 크리에이터 엣지, 파이, 라티노 외에 수많은 배우와 가수, 기업인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뿐만 아니라 제작 단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던 예스아이엠 컴퍼니의 첫 번째 프로젝트인 ‘YES I CAN’(예스 아이 캔) 프로그램 티저 영상도 공개, 차세대 글로벌 스타들의 육성과 탄생을 예고하며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

창립기념파티를 마친 임창정은 대중과 함께할 ‘YES I CAN’ 프로젝트 촬영을 본격적으로 시작했고, 예스아이엠 컴퍼니가 자체 기획, 제작하는 첫 번째 대형 글로벌 교육 성장 프로그램인 만큼 대중과의 활발한 소통도 이어갈 예정이다.

강기향 기자 gihyangka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