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15개 노조 막판 협상 진통… 부산ㆍ광주도 핵심 쟁점 접근 못해 
 파업대비 전세버스 턱없이 부족… 15일 새벽 수도권 교통대란 예고 
전국 규모의 버스파업을 이틀 앞둔 13일 서울의 한 공영차고지에 버스가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

주 52시간 근무제 여파에 따른 버스 사태가 일촉즉발의 국면을 맞고 있다. 전국 버스노동조합이 예고한 파업이 이틀(15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인데도, 대부분의 노사 협상이 진전을 이루지 못하면서 향후 버스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어서다. 다만 대구에서 이날 노사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됨에 따라 타 지자체에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3일 한국노총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총연맹에 따르면 전국 11개 지역 234개 버스 노조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임금인상과 인력충원을 요구하며 지난 8~9일 찬반 투표를 거쳐 총파업을 결정했다. 버스 노사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15일 전국에서 2만여대 버스가 멈춰 설 전망이다.

경기도는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서울 출퇴근 수요가 가장 많은 지역이라는 점에서 많은 시민들의 발이 묶이는 버스 대란이 현실화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도는 노사의 막판 협상 결과에 기대를 거는 모습이다. 경기지역 15개 버스 노조는 14일 오후 수원 장안구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서 2차 조정회의에 들어간다. 회의 결과에 따라서는 15일 새벽부터 버스 파업이 현실화된다.

노조 측은 주 58시간에 따른 인력충원과 서울버스 수준의 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반면, 회사 측은 경영부담을 이유로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주 52시간 근무제 여파로 경기 버스 노선의 절반가량이 조정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도에 따르면 7월 1일부터 경기지역 버스에서 주 52시간제가 확대 시행돼 기사들의 근로시간이 기존 주당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될 경우 도내 전체 2,185개 노선 중 46.6%인 1,019개 노선 조정이 필요한 것으로 집계됐다. 조정 내용별로는 폐선 49개 노선, 감차ㆍ감회 653개 노선 등이다. 도 관계자는 “실제 노선 감축은 9~10% 수준이지만, 현재 91.8%인 시내버스 운행률이 80%대로 떨어져 시민들의 교통 불편이 커질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저작권 한국일보] 전국 규모의 버스파업을 이틀 앞둔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의 한 공영차고지에 버스가 주차돼 있다. 홍인기 기자

부산 버스 노사도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부산 버스노조는 지난 8일과 10일 사용자 측인 부산시 버스운송사업조합 측과 부산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를 열었지만,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관련 핵심 쟁점에 의견 접근을 이루지 못했다.

14일 마지막 조정회의가 남아 있는 상황이며, 이날 협상 최종 결렬되면 쟁의조정을 연장하지 않고 15일 새벽부터 버스 운행을 중단할 예정이다.

광주와 전남지역 1,450여대의 시내ㆍ군 버스 운행에도 먹구름이 끼고 있다. 14일로 예정된 전남지방노동위원회의 마지막 조정회의에서의 타결 여부가 주목되는 가운데 광주는 협상 타결은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버스 파업이 예고된 서울, 경기, 부산 등 지자체는 버스 운행중단에 대비해 자체 보유 차량과 전세버스를 대체할 계획이다. 그러나 확보한 전세버스의 규모가 턱없이 부족해 실제 파업이 시작되면 교통대란이 불가피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전국적으로 파업사태가 가시화되는 가운데, 대구에선 이번 파업 사태 후 첫 협상 타결 소식이 전해졌다. 대구시버스운송사업조합(22개 회사)과 성보교통 노동조합 등은 이날 오후 회사 측과 대구시 중재로 만나 임금 시급 4.0%, 정년 2년 연장 등을 골자로 하는 임단협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15일로 예고한 파업을 철회했다.

김종웅 대구시버스노동조합 조직정책국장은 "시급을 4% 가량 올려도 주 52시간제를 적용하면 기존 월급보다 약 11만원 줄어든다"며 "이 부분은 계속 보완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ㆍ전국종합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