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둘레길인 ‘평화의 길’ 방문
강원 산불피해 현장 찾아 위로도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DMZ평화의 길을 방문해 배우 류준열씨 등과 함께 솟대를 설치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고성=류효진기자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강원 고성의 비무장지대(DMZ)를 찾아 “금강산관광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서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개성공단과 함께 남북 경협의 상징인 금강산관광 재개를 언급함으로써 대북 제재 완화로 남북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고성 DMZ박물관에서 열린 8차 지역경제투어 ‘평화경제 강원 비전 전략보고회’에 참석해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담대한 여정 속에서 강원도와 함께 한반도 평화경제의 시대를 준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경제 행보의 일환으로 최문순 강원지사에게 바닷길ㆍ철도길ㆍ하늘길 등을 통한 평화관광과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제도 도입 등 강원형 일자리 창출 방안을 보고 받았다. 지난해부터 이어온 지역 경제투어 일환이지만 지역적ㆍ시기적 특성상 이날 문 대통령의 행보는 평화 행보에 초점이 맞춰졌다는 평가다.

이후 문 대통령은 남북평화의 상징 격으로 조성한 DMZ 둘레길인 ‘평화의 길’을 걸으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평화의 길은 ‘4ㆍ27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1주년인 27일 개방된다. 문 대통령은 “내일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 1주년이 되는 날로, 1년 전 남과 북은 전 세계 앞에서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천명했다”며 4ㆍ27 1주년과 DMZ의 의미를 강조했다. 앞서 지역 경제인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도 “DMZ는 그동안 강원도의 발전을 막아왔지만 앞으로는 축복의 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평화의 길 도보 체험에는 배우 류준열씨 산악인 오은선씨 외에 국내에서 방송 활동 중인 중국인 왕심린, 러시아인 일리야 벨라코프 씨도 초청됐다. 남북 간의 평화와 화합을 상징하는 자리에 중국, 러시아 국적의 방송인을 초대함으로써 북한과 우호적인 두 나라의 관심을 촉구하는 모습이었다. 문 대통령은 평화의 길 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우리 군 22사단을 언급하면서 “옛날에 노무현 대통령이 근무했던 곳”이라고 기억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강원 산불 피해 현장을 다시 찾은 문 대통령은 산불로 집을 잃은 주민들과 산불 현장에서 자신의 임무를 다한 공무원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이 피해를 크게 입은 고성군 토성면 성천리 마을을 방문하자 한 80대 남성은 “나이도 많아 꼼짝도 못하고 있다”며 “국민이 있어야 대통령이 있다. 무엇을 하는 것”이냐고 답답한 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을 보자 눈물을 흘리는 주민들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최대한 빨리 (집을) 지어드리겠다.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