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온라인 상에서 농약 성분이 검출된 수입맥주 리스트가 퍼지면서 소비자의 우려를 낳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8월 한 편의점에서 소비자가 수입맥주를 고르는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최근 온라인 공간에 농약 성분이 들었다는 수입맥주 리스트가 확산되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조사에 나섰다. 식약처는 국내 유통되는 수입맥주·와인을 대상으로 농약 잔류량 검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지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선 우려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식약처는 “국내에서 팔리고 있는 수입맥주 40여종과 수입와인 1종에 대해 농약 성분인 글리포세이트 잔류량을 검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소비자의 우려가 큰 점을 고려해 빠르면 이번 주 안으로 검사 결과를 밝힐 방침이다.

SNS, 카카오톡 등을 통해 퍼지고 있는 ‘농약맥주’ 리스트는 미국 소비자단체인 US PIRG의 2월 보고서를 토대로 한 것이다. 보고서는 미국에서 유통되는 맥주 14종과 와인 5종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는 내용이다. 글리포세이트는 다국적 GMO(유전자재조합) 종자회사이자 농약 회사인 몬산토가 생산하는 제초제 ‘라운드업’의 주요 성분으로 알려져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나눈 발암성 다섯 가지 등급 중 ‘2A군’ 발암 물질로 분류돼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글리포세이트 검출량은 칭다오 49.7ppb(10억분의 1), 버드와이저 27ppb, 코로나 25.1ppb, 하이네켄 20.9ppb, 기네스 드라우트 20.3ppb, 스텔라 18.7ppb 등이다. 다만 미국 환경청(EPA), 유럽식품안전청(EFSA) 등은 이들 제품의 검출량이 건강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해 5월 국산맥주 10종을 대상으로 비슷한 검사를 진행한 바 있다. 그러나 ‘농약맥주’ 리스트가 퍼지면서 이번엔 리스트에 오른 제품을 포함해 40여종의 수입맥주를 추가 검사하기로 한 것이다. 와인은 리스트에 오른 5종 중 국내 유통되는 1종만 분석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수입맥주 검사가 끝나는 대로 국산맥주 검사 결과도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식약처의 한 관계자는 “건강에 영향을 주지 않는 수준이라는 발표도 있으나, 국내에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 국산맥주와 별개로 수입맥주를 검사하게 됐다”며 “식약처에서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판단하는 게 정확할 듯하다”고 말했다.

국산맥주는 안전 기준치 안에 있을 것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국내에서는 맥주 원료를 수입하는 단계에서 글리포세이트 검사를 진행하기 때문이다. 보리, 밀, 홉 등 원료를 수입할 때 글리포세이트 안전 기준을 넘지 않도록 하고 있어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