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환경미화원이 여의도 윤중로에서 떨어진 벚꽃을 치우고 있다.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이라 했던가. 찬란하게 피어나 화사한 봄날 축제 같은 선물을 주었던 벚꽃이 지자 여의도 윤중로에는 아름다운 흔적만 남았다. 이제 바닥에 깔린 낙화마저 치워지면 벚꽃은 기억의 한 조각으로만 남을 것이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한 환경미화원이 여의도 윤중로에 떨어진 벚꽃을 치우고 있다.
여의도 윤중로에 떨어진 벚꽃이 시들어 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