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곧 만날 것이라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열린 행사에서 “중국에서 곧 시 주석이 올 것”이라면서 “백악관에서 그를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앞서 백악관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양국 간 무역 분쟁에 관한 추가 협상을 위해 30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다음주 고위급 대면 협상에서는 지식재산권, 기술이전 강요, 비관세 장벽, 농업, 서비스, 구매, 집행 등을 포함한 무역 이슈들이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 측에서는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협상단이 다음 달 8일 워싱턴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월 15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워 국빈관에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열린 가운데 로버트 라이트하이저(왼쪽) 미 무역대표부 대표와 류허 중국 부총리가 기념 사진 촬영 중 대화를 나누고 있다. 베이징=로이터 연합뉴스

양국은 1월 말 고위급 접촉에 이어 2월 중순 베이징과 워싱턴을 오가며 2차·3차 고위급 협상을 벌였다. 지난달 말에는 베이징에서, 이달 초엔 워싱턴에서 4차·5차 고위급 협상을 이어갔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양국이 류 부총리의 5월 초 방미 기간에 협상 타결과 정상회담에 관한 구체적 사항을 발표하기를 원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5월 말 합의문에 서명할 수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양국은 ▲ 외국기업에 대한 중국의 기술이전 강요 ▲ 사이버 절도 ▲ 지식재산권 침해 ▲ 중국의 환율조작 방지 ▲ 무역 비관세 장벽 ▲ 농산물시장 개방 ▲ 서비스시장 개방 등의 사안을 놓고 막바지 협상 중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경제 상황과 관련, "우리 경제는 아마도 이전에는 없었던 수준"이라며 "전 세계에서 우리가 얼마나 잘 하고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