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308 GT라인과 함께 박경리문학공원을 찾았다.

문학에 관심이 없다고 하더라도 박경리 선생의 ‘토지’를 모르는 사람은 없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적어도 토지를 읽어보지 않더라고 해도 ‘토지’라는 작품이 존재하고, 그 작품이 대한민국의 문학에 있어서 큰 존재감을 갖고 있다는 건 대다수의 사람들이 안다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그래서 그럴까? 일정을 소화하던 중 강원도 원주시를 지나야 할 일이 생겼다.

이에 강원도 원주시에 자리한 박경리 선생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는 박경리문학공원을 찾게 되었다.

함께 한 존재, 푸조 308 GT라인

박경리문학공원을 가는 길을 함께 한 존재는 바로 푸조의 매력적인 해치백, 푸조 308 GT라인이다. 푸조 브랜드에게 있어 가장 자부심이 담기고, 또 가장 브랜드를 대표하는, 그리고 또 푸조 브랜드 스스로가 가장 애정을 갖고 있는 차량이다.

특히 이번에 함께 한 모델은 최근 파워트레인의 개선을 통해 새로운 1.5L 블루HDI 디젤 엔진과 EAT8 8단 자동 변속기를 탑재한 차량이다. 기존보다 배기량이 100cc 가량 줄어들었지만 기존보다 10마력 향상된 출력을 갖춘 1.5L 블루HDI 디젤 엔진을 탑재해 눈길을 끈다.

서울을 떠나 박경리문학공원이 있는 강원도 원주시까지 달리는 시간 동안 푸조 308 GT라인의 매력과 달리기에 대한 감성을 한껏 즐길 수 있었다.

디젤 엔진 고유의 진동과 소음은 다소 들리는 편이었지만 엑셀러레이터 페달 조작에 대한 반응성이나 회전 질감은 상당히 좋은 편이었고, 기존 1.6L 블루HDI 디젤 엔진보다 작은 엔진이라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을 정도로 만족스러운 힘과 가속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8단 자동 변속기가 부드럽고 기민하게 변속하며 드라이빙의 만족감을 높이는 모습이었고 효율성 부분에서도 높은 기대를 하게 만들었다. 새롭게 더해진 파워트레인의 매력과 함께 과거부터 이어지는 푸조 고유의 경쾌하고 리드미컬한 드라이빙 감각은 강원도 원주까지의 드라이빙을 한껏 즐겁게 만들었다.

도심 속에 자리한 박경리문학공원

내비게이션의 안내에 따라 박경리문학공원에 도착하고 차량을 세웠다.

그리고 주변을 둘러보니 말 그대로 ‘도심 속에 자리한 공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실제 주변에는 다양한 주거용 건물들이 자리한 것을 볼 수 있었고, 실제 주변에서 공원을 찾는 일은 무척이나 손쉬워 보였다. 이렇게 가까운 곳에 독특한 공원이 있다는 건 참으로 부러운 일이다.

다양한 모습을 담고 있는 공원

차량을 세우고 가장 먼저 보인 건 바로 박경리 문학관이었다.

이번 방문에서는 내부 사정으로 인해 제대로 둘러보진 못했으나 박경리 선생이 사용하던 집기와 저서 및 각종 에피소드가 얽혀 있는 물건들이 전시된 공간이다. 이와 함께 강원도 및 인근 지역의 문학가들과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으로도 활용된다고 한다. 참고로 문학공원인 만큼 다양한 교양 강좌 또한 열린다고 한다.

문학관에 이어 눈길을 끈 곳은 북카페였다. 우리가 알고 있는 책으로 가득한 거대한 북카페는 아니지만 박경리 선생과 박경리 선생에 관련된 책들을 보며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었다. 1층에서 책을 들고 2층에 마련된 공간에서 책을 볼 수 있는 구조로 마련되어 있다.

참고로 2층은 박경리 선생과 관련된 다양한 자료들이 함께 전시되어 있으며 20명 남짓한 사람들이 앉을 수 있는 책상과 의지가 마련되어 책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자 하는 이들을 맞이하고 있었다. 잠시 2층에 머물러 현장에 전시되어 있는 전시품을 조금 둘러보았다.

거닐기 좋은 공간, 박경리문학공원

개인적으로 박경리문학공원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점은 바로 거닐기 좋았던 것이다.

실제 공원은 아주 큰 부지를 보유한 건 아니지만 평평하기 보다는 약간의 높낮이도 있고, 계단도 곳곳에 자리해 있고 걷기 좋게 구성되었다. 게다가 공원 한쪽에는 작은 호수와 분수가 마련되어 있어 고요한 공원에 조금 더 경쾌하고 생기 넘치는 소리를 전하기도 했다.

그리고 또 공원을 걷다 보면 곳곳에 자리한 다양한 글귀를 볼 수 있다.

실제 공원 내에는 스탠드, 혹은 걸개 등을 통해 박경리 선생의 다양한 글을 담아 공원을 거니는 것 만으로도 박경리 선생의 정서를 함께 공유할 수 있었다. 실제 기자 외에도 몇몇의 주민들이 공원을 찾아 주변을 둘러보며 공원을 거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박경리 선생의 가옥을 만나다

박경리문학공원의 중심에는 바로 박경리 선생이 실제 거주하던, 그리고 토지를 집필하던 옛집이 있다. 애초에 이 공원 자체가 박경리 선생의 옛집과 그 주변 토지를 보존, 손질하여 마련한 공원인 만큼, 공원의 중심에 ‘옛집’이 자리한 건 당연한 일이다.

현재 박경리 선생의 옛집은 또 하나의 전시 공간으로 활용될 준비를 모두 마친 상태이며 참고로 박경리 선생의 옛집 앞에는 박경리 선생의 동상과 박경리 선생 옆에서 자리한 고양이 동상이 자리해 눈길을 끈다.

제법 가볍게 만날 수 있는 공원

사실 서울에 사는 이에게 강원도라고 한다면 왠지 멀게 느껴지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강원도 원주는 그 이야기가 조금 다르다. 실제 푸조 308 GT라인과도 그리 오랜 시간이 아닌, 제법 짧은 주행으로도 도착할 수 있던 곳이었다.

혹 이번 주말, 가까운 나들이를 생각한다면 박경리문학공원도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