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평택공장 전경

LG전자가 스마트폰을 생산하던 경기 평택 공장 운영 중단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평택에 있던 생산라인은 모두 베트남 하이퐁으로 옮긴다. 평택 인력은 가전제품을 생산하는 창원 사업장으로 재배치하고, 근무지 이동에 필요한 지원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의 수익성을 개선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평택 스마트폰 생산라인을 ‘LG 하이퐁 캠퍼스’로 통합 이전하고 평택 스마트폰 생산인력 중 750여명을 창원 생활가전 생산공장으로 재배치한다고 25일 밝혔다. 경영효율화를 위해 평택에는 필수 인력만 남겨 양산성 검증 등 스마트폰 글로벌 전략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도록 하고, 창원에 인력을 추가해 공기청정기, 건조기 등 신가전 수요 증가에 신속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에 따르면 평택 생산라인의 연간 스마트폰 생산량은 500만대다. 2014년 준공된 하이퐁 공장은 베트남 내수 중저가 제품 위주로 연간 600만대를 생산한다. 이번 재배치에 따라 하이퐁은 연간 생산량이 1,100만대로 증가하고 중저가뿐 아니라 평택의 프리미엄 생산라인까지 풀라인업을 갖추게 된다.

LG전자는 창원으로 이동하게 되는 750여명의 직원들이 근로 환경 변화에 적응하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직원들에게 특별 융자, 전임비, 주말 교통편 제공 등 주택 마련과 거주에 대한 금융 및 편의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세부적인 추가 지원 계획은 노조와 협의할 예정이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