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노숙인 45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서울시 제공

서울시내 노숙인은 42.3세부터 노숙을 시작해 11.2년간 거리 생활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숙을 하게 된 결정적 계기로는 신용불량과 파산이 가장 많이 꼽혔다.

서울시는 서울시복지재단, 서울노숙인시설협회와 함께 시행한 2018년 노숙인 실태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서울의 노숙인은 3,478명으로 5년 전보다 22.8% 줄었다. 계절마다 한 번씩 연간 4차례 같은 시간대 거리 특정구역과 노숙인 시설에 거주하는 노숙인 규모를 일시집계하는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다.

45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이들의 평균 연령은 54.6세로 집계됐다. 42.3세에 노숙을 시작해 11.2년 노숙을 했다. 직업이 있는 사람도 51.2%로 나타났다.

노숙을 하게 된 결정적 계기로는 24.1%가 부채 증가로 인한 신용불량ㆍ파산을 꼽았다. 이혼 등 가족관계 해체 12.8%, 알코올의존증 11.1% 순이었다.

시는 2023년까지 이들의 30%를 사회로 복귀시킨다는 계획이다. 특히 정신질환 등으로 시설 입소를 거부하거나 단체생활에 적응이 어려운 대부분의 거리노숙인에게는 고시원 월세를 지원하는 등 임시 주거 지원을 하고, 궁극적으론 임대주택과 복지서비스를 결합한 지원주택에 입주하도록 할 예정이다. 노숙에서 벗어나는데 꼭 필요한 일자리 지원도 강화한다.

김병기 시 자활지원과장은 “실태조사와 종합계획을 바탕으로 노숙인 자립지원 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해 노숙인들이 더 나은 삶을 살고자 하는 의지를 회복해 지역사회 주민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