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1분기 우리나라 경제가 5개 분기 만에 또 다시 역성장(-0.3%)하며 글로벌 금융위기 이래 최악의 실적을 내면서 한국 경제에 대한 외부 평가도 한층 냉정해지는 양상이다. 해외 주요 경제기관들은 한국의 성장 버팀목인 수출이 단기간에 회복되기 어렵고 내수 역시 고용 부진, 민간소비 둔화 등 악재를 해소하기 쉽지 않으리란 비관적 전망을 속속 내놓고 있다.

25일 국제금융센터 등에 따르면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BoAML), 골드만삭스 등 다수의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최근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수출이 하반기에도 반등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공통된 전망을 밝혔다. 반도체ㆍ석유정제 등 주력상품 고전, 중국경기 둔화 등으로 상반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 수출이 연내 개선될 만한 환경을 찾기 힘들다는 것이다.

바클레이스와 BoAML은 “최근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나 국내총생산(GDP) 등 지표가 양호했지만, 한국 수출 전망에는 변화가 없고 하반기까지 ‘V자 회복’은 어려울 것”이라며 “긍정적 파급효과를 기대하려면 중국 경제지표의 지속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부가 기대를 걸고 있는 ‘하반기 반도체 경기 회복’ 전망에 대한 반론도 속속 제기되고 있다. 노무라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메모리반도체 산업의 하강 기조가 시장 컨센서스(평균 전망치)보다 오래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이 시장 예상 시기인 올해 2분기가 아닌 3분기까지 지속될 걸로 내다봤다.

자동차 산업에 대해서도 “△중국 및 유럽 수요 부진 △원가 상승 부담 △신흥국 통화 약세 등으로 1분기에도 실적이 부진할 것”(BoAML), “한국이 미국의 자동차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될 경우 올해 경제성장률이 0.3%포인트 하락하는 수준의 타격이 예상된다”(무디스)는 밝지 않은 전망 보고서가 나오고 있다.

취업자 수 증가폭이 2개월 연속 20만명을 상회하며 회복 여부가 주목되는 고용에 대해서도 해외에선 냉정한 평가를 내리고 있다. BoAML와 바클레이스는 “두 달 연속 고용지표가 개선됐지만 이는 산업 개선보다는 정부 지원책에서 비롯했다”며 “실제 노동시장의 펀더멘털이 개선됐다고 판단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특히 BoAML은 1분기 제조업 고용은 대폭 감소(월 평균 -14만3,000명)한 점을 지적하며 “제조업 고용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관련 지표를 면밀히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은행은 ‘2019년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를 발표하고 올해 1~3월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 대비 0.3% 감소했다고 밝혔다. 분기 기준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국면이던 2008년 4분기(-3.3%) 이래 최저 성장률이자, 2017년 4분기(-0.2%) 이후 5개 분기 만에 재연된 마이너스 성장이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