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세계보건기구(WHO)는 2∼4세 어린이가 하루 1시간 이상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화면을 지속해서 들여다봐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또 1세 이하는 전자기기 화면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WHO는 24일(현지시간) 어린이의 스마트폰 사용과 관련해 이 같은 내용의 첫 가이드라인을 회원국에 제시했다. 그러면서 “적절한 신체적 활동과 충분한 수면이 보장돼야 비만과 각종 질병을 예방하고 건전한 습관을 익힐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가이드라인에는 스마트폰은 물론 텔레비전과 게임 기기 사용 시간도 포함돼 있다. 1∼4세 어린이의 경우 하루에 최소 3시간 이상을 다양한 신체적 활동을 하면서 보내야 하고, 1세 미만 유아들은 마루에서 놀면서 모든 전자기기 화면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HO는 비활동적인 상태는 위험 요소라고 지적하면서 비만과도 연결된다고 강조했다. WHO는 2017년 보고서에서 전 세계 비만 어린이와 청소년 수가 저소득 국가 중심으로 40년 동안 1억2,000만명으로 10배 이상 늘었다고 밝힌 바 있다.

WHO는 걷거나 자전거를 타기보다는 동력 교통수단에 의존하고, 학교에서는 앉아 있기만 하며, 집에서는 TV를 보거나 비디오 게임을 하는 등 정적인 상태에 있는 것은 건강을 악화시키는 예비적 요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잠이 부족한 것은 TV 시청, 비디오 게임과 연관이 있다는 지적도 덧붙였다.

WHO는 “건강한 신체적 활동과 정적인 행동, 수면 습관 등은 어렸을 때 만들어지며 이것이 유년기와 청소년기, 성인기의 습관을 형성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양정대 기자 torc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