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산 로하니(왼쪽 두번째) 이란 대통령과 아야톨라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맨 앞). 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자국산 원유 수출을 전면적으로 제재하기로 한 미국을 ‘흉기를 든 사람’에 비유하며 강력 비판했다. 아야톨라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도 “원하고 필요한 만큼 석유를 수출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로하니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내각회의에서 “흉기를 든 사람이 예의바른 이의 팔을 끌어당기면서 ‘카페에서 차 한잔하면서 얘기하자’고 하면 어느 누가 따라 들어가겠느냐”면서 “흉기를 든 사람과는 대화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협상 뒤 거짓을 일삼는 악당의 요구를 받아들이면서 진행한 협상은 아무런 소득이 없다”며 “그런 굴욕적인 협상은 절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대화와 외교를 선호하지만 전쟁과 방어할 준비도 됐다”면서 “미국이 모든 압박을 거두고 자신의 불법행위를 사과하면서 상호 존중하는 태도를 보인다면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압박으로 이란에 문제를 일으킬 수는 있겠지만 우리는 침략자의 불법행위에 저항하고 굴복하지 않는 것 외에 다른 길이 없음을 잘 안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조치에 적극 동조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에 대해 로하니 대통령은 “이라크 사담 후세인 정권이 걸프를 정복하자면서 (1990년) 이란에 수없이 제안했지만 이를 거절했다”면서 “우리가 당시 다르게 선택했다면 지금 사우디와 UAE는 존재하지 않았으리라는 사실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도 “우리는 원하는 만큼, 필요한 만큼 석유를 수출할 능력이 있다”면서 “이란의 원유 수출을 모두 막겠다는 미국의 계획은 흐지부지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란은 우리를 겨냥한 악의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양정대 기자 torc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