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관영 민주당行 언급” 발언에 “모욕적… 바른미래 간판 출마” 일축
손학규(왼쪽 세번째) 바른미래당 대표와 김관영(두번째) 원내대표가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배우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4일 바른정당계 의원들의 강력 반발에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반대 의사를 표명한 오신환 사법개혁특별위원의 사보임을 결단했다. “차기 총선 당선을 노린 것”이라는 의심과 ‘억지 논리로 강행’이란 지적에도 그가 ‘정면돌파’를 택한 것은 바른미래당의 지속 가능성을 위한 고육지책이란 분석이 나온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 의원의 패스트트랙 반대 의사가 밝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오 의원을 만나 최대한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오 의원과 수 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자, ‘목욕탕 회동’까지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결국 오 의원 설득에 실패한 그는 바른정당계의 반발에도 사개특위 위원을 오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바른정당계는 국민의당 출신이지만 지역색에 얽매이지 않고 비교적 합리적이란 평가를 받던 그가 ‘왜 이렇게 무리를 하면서 패스트트랙을 강행하는지’에 의구심을 품는다. 바른정당계 한 의원은 “패스트트랙 성사 시 본인 지역구(전북 군산시)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약속을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받지 않은 이상은 이렇게 무리하면서까지 추진하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김 원내대표가 과거 원내대표 회동에서 본인이 민주당에 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언급해 공개설전이 벌어졌다. 김 원내대표는 즉각 “나에 대한 모욕”이라며 “올해 초 의원 워크샵에서 ‘바른미래당 간판으로 내년 총선에 반드시 나가겠다’고 이야기한 사람이 나 혼자”라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와 가까운 인사들은 그가 이처럼 갖은 비판을 감수하면서까지 패스트트랙을 관철시키려는 이유에 대해 ‘당을 살리려는 의지’라고 설명한다. 김 원내대표 측 관계자는 “솔직히 우리 당 간판으로 내년 총선에 나가서 당선될 수 있는 지역구 의원이 몇이나 되겠나”라며 “선거제도가 개편되면 최소 20석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최소한 그 정도는 돼야 당이 유지되고 인재들도 모이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하지만 당을 위한 충정이란 설명에도 그의 앞날이 순탄치는 않을 전망이다. 당장 이날 유승민 전 대표는 손학규 대표와 김 원내대표가 오 의원의 사보임을 강행하려는 데 대해 “더 이상 당을 끌고 갈 자격이 없으니 즉각 퇴진하라”고 촉구했다. 창당 주역인 안철수 전 의원의 측근 이태규 의원, 유 전 대표의 측근 지상욱 의원도 기자회견을 통해 “의원총회에서 김 원내대표의 불신임을 묻겠다”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